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리뷰 메뉴에 대한 컨텐츠

리뷰 내용과 배너

  • 구독하기

듀얼 드라이버와 터치 컨트롤로 음질과 편리함 다 잡은 블루투스 이어폰

기사 입력시간 : | 원수연 기자

빠르고 정확한 it 뉴스 앱스토리

요즘은 완전무선 이어폰의 홍수 속에 살고 있는 것 같다. 워낙 많은 제품들이 시장에 쏟아져 나오고 있고, 가격대도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일일이 들어보고 구입할 수는 없기 때문에 선택이 힘들어졌다고도 할 수 있다. 가격만 따지고 지나치게 저렴한 제품을 고르다 보면 편의성은 물론이고 음질까지 엉망인 제품일 수도 있고, 무조건 비싼 제품만 고르기에는 주머니 사정이 허락하지 않는다. 사운드피츠의 트루엔진3 SE는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대에 듀얼 드라이버로 음질을 확실히 챙기고 있으며, 터치로 모든 기능을 컨트롤할 수 있어서 선택의 기로에 서 있는 소비자들에게 추천할만한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59,000원

USB 타입C 충전 포트

사운드피츠 트루엔진3 SE 블루투스 이어폰의 패키지는 컬러 인쇄가 들어간 흰색 커버를 씌운 검은색 상자로 되어있다. 상자 안에는 이어폰이 담겨있는 충전 케이스와 충전 케이블, 사용 설명서, 그리고 추가 폼팁이 들어있다.

▲사운드피츠 트루엔진3 SE 블루투스 이어폰의 박스 패키지

▲구성품

충전 케이스는 우레탄 코팅이 적용된 타원형의 검은색 상자로, 윗면에는 사운드피츠 텍스트 로고가 인쇄되어 있다. 코팅으로 인해 충전 케이스를 쥐면 굉장히 부드러운 촉감이 전해진다.

▲부드러운 코팅이 적용된 충전 케이스

충전 케이스 뒷면에는 USB 타입C 충전 포트가 있고, 바로 옆에 자그마한 상태 표시 LED가 있다.

▲USB 타입C 충전포트를 채택했다

케이스를 열면 안쪽에 좌우 이어폰이 담겨있으며, 가운데는 세로로 길쭉한 배터리 표시가 보인다.

▲충전 케이스의 커버를 연 모습

충전 케이스 안쪽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바깥쪽과는 달리 이어폰이 거치되어 있는 부분과 커버 안쪽 면은 우레탄 코팅이 적용되어 있지 않으며, 좌우 표시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물론 착용하는 방향과 거치하는 방향이 동일해서 표시가 없더라도 크게 불편한 점은 없다.

▲충전 케이스 안쪽에 좌우 표시가 새겨져 있다





풍부한 사운드 위한 듀얼 드라이버

충전 케이스에서 이어폰을 꺼내서 살펴보면 우레탄 코팅된 하우징의 바깥 부분에는 삼각형의 금속 패널이 붙어있고, 실리콘 이어팁이 장착되어 있다. 실리콘 이어팁은 기본 장착되어 있는 것까지 총 세 쌍이 제공되는데, 크기별로 사용자의 귀에 맞는 것을 골라 사용하면 된다.

이어폰의 바깥쪽에 금속판이 부착되어 있다

사운드피츠 트루엔진3 SE 블루투스 이어폰에는 세 쌍의 실리콘 이어팁 외에도 컴플라이 폼팁 한 쌍이 추가 제공되는데, 좀 더 완벽한 밀착과 외부 소음 차단을 원한다면 폼팁을 사용하는 것도 좋겠다.

▲컴플라이 폼팁 1쌍을 기본 제공한다

이어폰의 안쪽 면에는 충전을 위한 두 개의 금속 접점이 있으며, 그 아래에 좌우 표시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충전 접점과 좌우 표시

실리콘 이어팁을 제거하면 노즐의 바깥 부분에 골드 컬러의 금속 그릴이 부착되어 있어서 외부에서 유입될 수 있는 이물질을 막아준다.

▲노즐 끝은 금속 그릴로 보호되어 있다

이어폰 노즐 아래에는 투명한 부분이 있는데, 여기를 자세히 보면 두 개의 드라이버가 들어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하나의 드라이버로 저음부터 중음과 고음까지 모두 커버할 때보다 여러 드라이버가 서로 다른 영역의 소리를 낼 경우 더욱 풍성한 소리를 낼 수 있는데, 이를 위해 다이나믹 드라이버와 밸런스드 아마추어 드라이버를 섞어놓은 경우나 여러 개의 BA를 집어넣는 경우도 있다. 사운드피츠 트루엔진3 SE 블루투스 이어폰은 두 개의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하나의 유닛에 탑재함으로써 음질을 더욱 높이는 방식을 사용한 것이다.

▲두 개의 드라이버가 탑재된 모습

드라이버만 두 개를 넣은 것이 아니라 마이크도 유닛당 두 개씩 넣었으며, 퀄컴 cVc 기술을 탑재해 주변 소음을 제거해주기 때문에 음성통화 시 사용자의 목소리만 또렷하게 전달해 통화 품질을 높여주고 있다.

편리한 터치 컨트롤

사운드피츠 트루엔진3 SE 블루투스 이어폰을 살펴볼 때 바깥 부분에 삼각형 금속 패널이 부착되어 있는 것을 보았는데, 이 부분은 단순히 디자인을 위해 붙여둔 것이 아니라 터치 버튼 역할을 한다. 재생과 일시정지는 좌우 어떤 방향이든 터치 버튼을 빠르게 두 번 터치해주면 되며, 이전 곡은 왼쪽, 다음 곡은 오른쪽 터치 버튼을 알림음이 울릴 때까지 약 1.5초간 눌러주면 된다. 볼륨 조절도 터치로 가능한데, 오른쪽 터치 버튼을 한 번 누르면 볼륨이 커지고 왼쪽 터치 버튼을 한 번 누르면 볼륨이 작아진다.

▲간편한 터치 컨트롤을 지원한다

사운드피츠 트루엔진3 SE 블루투스 이어폰은 IPX5 방수등급을 적용해 낮은 수압의 물줄기로부터 보호되기 때문에 운동 중 흘리는 땀이나 가벼운 비 또는 눈에는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IPX5 생활방수를 지원한다

이제 사운드피츠 트루엔진3 SE 블루투스 이어폰을 직접 사용해볼 차례다. 후면 USB 타입C 포트에 케이블을 연결하면 충전 LED에 붉은색이 켜지며, 충전이 완료되면 꺼진다.

▲충전 시 붉은 LED가 표시된다

충전 케이스를 열었을 때 두 이어폰 사이에 있는 배터리 모양의 LED는 충전 케이스에 내장된 배터리의 잔량을 나타내며, 제일 아래 칸 LED가 점멸하면 케이스를 충전해주어야 한다. 각 이어폰은 충전 중일 때 붉은색 LED가 켜지며, 충전이 완료되면 꺼진다.

▲충전 케이스 안쪽에 케이스 배터리 잔량 표시가 있다

마지막으로 음질을 확인하기 위해 음악 몇 곡을 재생해보았다. 제일 먼저 요즘 가장 핫한 역주행 1위곡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을 들어보았는데, 전곡 내내 울리는 강한 비트는 단단하게 들려주었으며, 보컬은 맑고 깨끗한 사이다 느낌을 그대로 전해주고 있다. 다음으로 Dream Theater의 를 감상해보았는데, 드럼과 기타, 그리고 건반의 연주가 훌륭한 밸런스와 알찬 사운드로 정말 깔끔하게 들려주고 있다.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좌), Dream Theater의 (우)

제원표





음질에 진심인 완전무선 이어폰

▲듀얼 드라이버로 음질이 풍부한 사운드피츠 트루엔진3 SE 블루투스 이어폰

사운드피츠 트루엔진3 SE 블루투스 이어폰은 한 번 충전으로 연속 7시간 재생이 가능하며, 충전 케이스로 재충전하면 30시간까지 연장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배터리 걱정은 접어놓아도 된다. 또한 듀얼 모드와 싱글 모드를 전환해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주변 소리를 들어야 하는 운동 또는 작업 시에도 유용하다. 음향기기라면 무엇보다도 음질이 최우선일 텐데, 사운드피츠 트루엔진3 SE 블루투스 이어폰은 6㎜ 초소형 티타늄 도금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두 개 집어넣어 사운드에 충실한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가격대를 생각하면 충분히 만족스러운 수준을 넘어서는 음질이기 때문에 음질 좋은 가성비 이어폰을 찾는다면 꼭 한번 들어보기를 권하고 싶다.



원수연 기자 press@appstory.co.kr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요즘 뜨는 신상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