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리뷰 메뉴에 대한 컨텐츠

리뷰 내용과 배너

  • 구독하기

트리플 노이즈캔슬링 모드 지원, 오디오테크니카 ATH-ANC300TW

기사 입력시간 : | 김지연 기자

빠르고 정확한 it 뉴스 앱스토리

제 무선 이어폰 업계에서 빼놓을 수 없는 키워드가 바로 노이즈캔슬링(ANC)이다. 가뜩이나 성장 가도를 달리고 있던 시장에 노이즈캔슬링이 기폭제 역할을 하면서 전망치 역시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에어팟 프로를 시작으로 대세 반열에 오른 노이즈캔슬링 이어폰은 이제 다양한 제조사에서 내놓고 있는 전략 상품이 됐다. 오디오테크니카도 최근 자사의 첫 번째 노이즈캔슬링 무선 이어폰 'ATH-ANC300TW'를 내놨다.

가격 | 319,000원

고급스러운 마감 처리

ATH-ANC300TW의 첫인상은 깔끔 그 자체다. 패키지 박스의 부피는 크지 않으면서 있을 건 다 있고, ATH-ANC300TW의 이어버드 본체와 충전 케이스는 깔끔한 외형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 패키징이나 소재 마감이 기본에 충실한 듯하면서도 뜯어볼수록 고급스러워 마음에 든다. 제품에 관한 전반적인 기능이나 구성은 패키지 박스 곳곳에 인쇄돼있어 제품의 대략적인 특징을 가늠해볼 수 있다.

오디오테크니카 ATH-ANC300TW 패키지 박스

구성품은 단출하다. ATH-ANC300TW 본체와 충전 케이스, USB C 타입 충전 케이블, 그리고 XS부터 L까지 다양한 사이즈의 이어팁 및 컴플라이 메모리폼팁이 꽤나 정갈하게 동봉돼있다. 상품 사용 설명서는 퀵 스타트 가이드, 사용 시 주의사항, 규제 준수 사항, 앱 연결 등에 관한 내용으로 두툼하게 제공되고 있다.

ATH-ANC300TW 구성품

ATH-ANC300TW의 충전 케이스는 가방에 넣어 다니기 좋은 사이즈로 제작됐다. 이어버드 본체가 케이스 안에 내장된 상태지만 무게 역시 가볍다. 케이스의 커버는 스크래치에 강한 무광 소재로 마감됐으며, 이어버드가 담긴 메인 케이스 역시 오염을 최소화하는 소재라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있다. 전면에 오디오테크니카 로고와 LED 상태등이 적용됐고, 측면에 USB C 타입 포트가 위치해있다. 아쉽게도 무선 충전은 지원하지 않는다.

ATH-ANC300TW의 충전 케이스

커버와 메인 케이스의 소재가 달리 사용됐다

이어버드는 무난한 디자인에 색상도 블랙 단일로 출시돼 그렇다 할 특징을 잡기 어렵다. 이어팁으로 이어지는 출력부가 귀에 쏙 들어가게끔 곡선형으로 제작된 점이 특징이라면 특징. 대신 이어버드가 자리 잡을 귀 안쪽 공간이 좁은 편이라면 ATH-ANC300TW가 다소 답답하게 느껴질 수 있을 것 같다. 이어버드만 떼놓고 본다면 결코 작지 않은 크기이긴 하다.

ATH-ANC300TW 본체

좀 더 디테일하게 보면 좌우 유닛에 각각 버튼이 하나씩 있다. 흔히 로고가 각인된 노출 영역이 터치패드로 된 멀티 버튼 역할을 하는데, ATH-ANC300TW의 경우 로고 위에 별도의 물리 버튼이 마련돼있다. 로고 반대편에는 3개의 접점이 있고 그 아래 색상이 다른 2개의 마그네틱이 있다. 케이스에서 이어버드를 분리할 때 유독 마그네틱이 강하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역시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좌우 유닛에 각각 버튼이 하나씩 있다

3개의 접점과 2개의 마그네틱이 적용돼있다





트리플 노이즈캔슬링

ATH-ANC300TW는 노이즈캔슬링 이어폰이다. 왼쪽 이어버드의 버튼을 이용해 노이즈캔슬링 모드를 켜고 끌 수 있다. 그리고 히어 스루(주변 소음 듣기) 기능을 지원해 노이즈캔슬링 및 히어 스루 간 기능 전환도 가능하다. 여기까지는 일반적인 노이즈캔슬링 이어폰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나 전용 앱(Audio-Technica | Connect)을 이용하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전용 앱에서는 ATH-ANC300TW의 다양한 추가 설정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곳에서 '트리플 노이즈캔슬링 모드'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트리플 노이즈캔슬링 모드는 노이즈캔슬링 기능이 Airplane(비행기), On The Go(이동), Office/Study(사무실/스터디) 등 세 가지 상황에 맞게 제공돼 더욱 최적화된 노이즈캔슬링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해준다. 실제로 세 가지 노이즈캔슬링 모드 각각 확실한 차이가 있었다.

Audio-Technica | Connect 앱 메인 화면

비행기 모드의 경우 큰 소음이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곳에서 특화된 모드다. 음악 볼륨을 크게 높이지 않아도 소음 제거가 탁월해 비행기나 기차 같은 곳에서 사용하기 좋다. 이동 모드는 도보 시 유용한 노이즈캔슬링 모드로, 자동차 소리와 같은 생활 소음을 억제하는 데 효과적이다. 사무실/스터디 모드는 음악에 집중할 수 있는 최소한의 노이즈캔슬링이 활성화돼 주변 잡음은 제거하지만 대화 소리나 갑자기 발생하는 소리는 충분히 들을 수 있도록 했다. 노이즈캔슬링을 단계화한다면 비행기 모드>이동 모드>사무실/스터디 모드 순으로 볼 수 있겠다.

세 가지 노이즈캔슬링 모드를 지원한다

개인적으로는 ATH-ANC300TW의 히어 스루 기능이 매우 유용했다. 단순히 주변 소음을 들을 수 있도록 노이즈캔슬링 기능이 꺼지는 것에 그치지 않고, 듣고 있던 음악의 볼륨을 확 줄여주면서 히어 스루 기능이 활성화된다. 뭔가를 주문할 때나 누군가가 말을 걸었을 때를 상상해보자. 기존 노이즈캔슬링 이어폰으로는 음악을 끄고 히어 스루 기능을 활성화하기 위한 두 번의 작업이 필요하다. 반면 ATH-ANC300TW는 한 번의 작업으로 음악의 볼륨을 줄여줌과 동시에 히어 스루 기능이 켜진다. 평소 히어 스루 기능을 상시로 활성화해두는 사용자라면 앱에서 히어 스루 기능을 지정해야 음악 볼륨이 그대로 유지되니 참고하자.

앱에서도 히어 스루 설정이 가능하다

'좋은 음질'이란

바로 이런 것

본격적인 청취 전에, ATH-ANC300TW의 착용감부터 짚고 넘어가자. 이어폰의 착용감은 사용자의 귀 크기나 모양에 따라 평가가 제각각일 수밖에 없지만, ATH-ANC300TW의 착용감은 다소 독특하다. 앞서 얘기했지만 이어버드 크기가 꽤 큰 편이라 처음에는 귀를 가득 채우는 착용감이 꽤 답답하게 느껴진다. 그런데 착용하고 있을수록 편안하다. 귀에 익숙해진 건가 싶었지만 다음날에도, 그 다음날에도 똑같은 착용감이다. 처음에는 불편하고, 착용하고 있으면 편안한 느낌.

독특한 착용감, 답답한 듯 편안했다

착용감은 이토록 애매모호하지만 음질을 평가하라면 아주 명쾌하다. '막귀'에 가까운 청력이지만 ATH-ANC300TW의 음질은 누구나 만족할 만한 수준이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평소 사용하는 노이즈캔슬링 이어폰으로 같은 음악을 들었을 때 확실한 차이가 있었으며, 해상력이나 공간감이 ATH-ANC300TW가 단연 앞섰다.

깨끗한 해상력과 풍성한 공간감의 ATH-ANC300TW

테스트 곡은 블랙핑크의 'How You Like That', Loren Allred의 'Never enough', 오렌지 캬라멜의 '방콕시티(Bangkok City)'로 진행됐다. 블랙핑크의 'How You Like That'의 경우 보컬의 특색이 분명하고 멜로디가 다채로운 편인데도 음이 뭉개짐 없이 표현돼 듣기 편안했다. Loren Allred의 'Never enough'를 청취할 때는 실제 공연장에 와 있는 듯한 웅장하면서도 깨끗한 해상력 때문에 몰입도가 상당했다. 오렌지 캬라멜의 '방콕시티(Bangkok City)'도 비트, 보컬, 멜로디 등이 사정없이 몰아치는 특징이 있는 곡인데, 이 모든 것이 매우 조화롭게 출력됐다. 전반적으로 밸런스가 좋았고 공간감이 뛰어났으며, 특히 음 하나하나가 그 어떠한 잡음 없이 깨끗하고 명확하게 출력된다는 점이 만족스러웠다.

왼쪽부터 블랙핑크의 'How You Like That', Loren Allred의 'Never enough', 오렌지 캬라멜의 '방콕시티(Bangkok City)'

통화 품질도 우수했다. ATH-ANC300TW에는 음악을 청취할 때 활성화되는 노이즈캔슬링과는 별개로 통화 시 노이즈를 억제해 주는 퀄컴 cVc(clear Voice capture) 기능이 탑재됐다. 덕분에 무선 이어폰 중에서도 높은 수준의 통화 품질을 제공하며 좌/우 이어버드 모두 통화 음성을 들을 수 있다. 이 외에도 압축 손실이 적은 aptX 코덱을 포함한 AAC, SBC 등의 코덱을 지원하며, 10분 충전으로 약 1시간 동안 음악 재생이 가능한 퀵 차지 기능으로 활용도를 높였다.

제원표





흔한 노이즈캔슬링이

아니다!

오디오테크니카의 첫 번째 노이즈캔슬링 무선 이어폰, ATH-ANC300TW를 상세히 살펴봤다. 다양한 특징이 있었지만 역시 그중에서도 임팩트가 있었던 것은 세 가지 모드의 노이즈캔슬링이었다. 전용 앱을 통해서만 모드를 변경할 수 있어서 실제 활용도가 클까 싶었다. 그래도 평소 노이즈캔슬링 강도가 높은 비행기 모드를 쓰다가 회사에서는 사무실/스터디 모드로 변경하는 것이 그리 번거롭지 않아 쓸만했다. 누구나 만족도가 높을 음질 수준과 목소리 전달에 탁월했던 통화 품질은 단점을 찾기 어렵다. 물론 착용감 면에서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을 듯하다. 이어버드가 마냥 작고 가벼운 편은 아니라서 구매 전 청음은 필수다.

▲오디오테크니카 ATH-ANC300TW


김지연 기자 press@appstory.co.kr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