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리뷰 메뉴에 대한 컨텐츠

리뷰 내용과 배너

  • 구독하기

무선충전도 돼? 모토로라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기사 입력시간 : | 김지연 기자

빠르고 정확한 it 뉴스 앱스토리

IT 업계에서 모토로라의 인지도는 꽤 높은 편이다. 1990년대 '스타택', '레이저' 등 휴대폰 사업이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덕이다. 스마트폰 시대에 접어들면서 구글, 레노버 등에 매각되고 후발 주자에 맥없이 추월당하는 신세지만, 최근 폴더블 스마트폰 '레이저'를 야심차게 공개하기도 했다. 이제는 무선 이어폰 시장에서 '버브버즈' 라인업으로 재기를 노리고 있다.

가격 | 109,000원

트렌디하면서

개성 있는 디자인

'모토로라 버브버즈 800'은 모토로라의 완전무선 이어폰 '버브버즈' 라인업의 최신작이다. 에어팟으로부터 시작된 콩나물 디자인을 채택해 트렌디함을 살렸고, 모토로라의 'M' 로고가 눈에 띄게 제작됐다. 통상 이러한 디자인의 무선 이어폰이 오픈형인 데 반해 모토로라 버브버즈 800은 커널형이며, 유사한 제품을 굳이 꼽자면 에어팟 프로가 있겠다.

모토로라 버브버즈 800

색상은 블랙, 화이트로 출시됐다. 마이크 아래로 쭉 내려가면 MFB, 즉 다기능 버튼이 자리하고 있으며, 제품 색상에 따라 MFB 색상 역시 실버(블랙) 및 골드(화이트)로 나뉜다. 제품의 크기가 생각보다 큰 편이라 단일 색상이면 다소 밋밋해 보일 수 있다. 그런데 모토로라 버브버즈 800은 이러한 색상 투톤 처리로 오히려 감각적인 느낌을 살렸다. 참고로 MFB는 터치식이 아니라 물리식이다. 터치식의 경우 버튼 작동 여부가 부정확할 때가 많아서 개인적으로 물리식이 마음에 든다. 대신 위쪽의 이어버드를 다른 손가락으로 지탱해 줘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로 출시됐다

물리식 MFB를 채택했다

케이스는 흔하지 않으면서도 고급스럽게 디자인됐다. 화장품 파우치 속에 있어야 할 것만 같은 디자인이랄까. 이어버드에 비해 케이스가 콤팩트하고 납작해서 주머니에 넣어 다니기에도 좋을 것 같다. 전체적으로 매트한 소재라 지문이 묻어나지 않는 것도 마음에 든다.

흔하지 않으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의 케이스

매트하면서도 독특한 소재다





착용감 만족,

기능은 더 만족

테스트를 위해 꽤 장시간 동안 모토로라 버브버즈 800을 착용했다. 처음 귀에 착용할 때도 편했지만, 오래 착용해도 피로함이 적어 좋았다. 무게가 가벼운 덕도 있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기본으로 결합돼있는 M 사이즈 이어팁이 귀에 잘 맞아 따로 교체할 필요는 없었다. 하지만 착용감이 너무 타이트하거나 고정력이 떨어지는 느낌이라면 추가로 제공되는 S 혹은 L 사이즈 이어팁으로 교체하길 권장한다. 시착을 부탁한 지인들마다 이어팁 사이즈에 따라 귀에서 쉽게 이탈하거나 너무 압축되는 느낌을 받는다는 피드백이 있었다.

이어팁 사이즈를 잘 선택한다면 만족스러운 착용감을 느낄 수 있을 것

모토로라 버브버즈 800은 전용 앱(Hubble Connect for Vervelife)을 통해 맞춤형 EQ를 지원한다. 앱에서 지원하는 EQ는 크게 Artist(예술가), Customised(맞춤형)로 나뉜다. Artist에서는 클래식, 팝, 재즈 등 장르에 맞는 음향을 선택할 수 있고, 맞춤형에서는 짧은 테스트를 거친 후 내 청력에 꼭 맞는 EQ 그래프를 생성해 준다. 확실히 일반 청음 테스트 때보다 맞춤 EQ가 설정된 후 청음 시 음악이 더욱 풍성하게 느껴졌다. Artist EQ 역시 장르마다 느낌이 다 달라 듣는 재미가 있었다.

Artist EQ

Customised EQ

모토로라 버브버즈 800은 USB C 타입 케이블을 통한 유선 충전은 물론 무선 충전까지 지원한다. 평소 무선 충전기를 사용하는 유저라면 웬만한 모든 충전기와 호환되기 때문에 꽤나 매력적인 부가 기능이다. 배터리도 무난하니 마음에 든다. 이어버드 및 케이스가 완전히 충전되기까지 2시간이 소요되며, 음악 재생 및 통화 시간은 6시간(충전 케이스 이용 시 최대 18시간)이다.

무선충전을 지원한다

다양한 장르 아우르는

폭넓은 사운드

이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청취해봤다. 테스트에 사용된 노래는 아이유의 'Into the I-LAND', 블루의 'Downtown Baby', 화사의 '마리아'이며, 맞춤 EQ가 설정된 상태로 진행했다. 아이유의 'Into the I-LAND'의 경우 보컬의 청아한 목소리를 잘 표현하면서도 비트가 웅장하게 깔려 곡의 벅찬 느낌을 그대로 느낄 수 있었다. 블루의 'Downtown Baby' 역시 전체적으로 어두운 곡의 분위기를 밸런스 있게 잡아주는 느낌이었고, 멜로디부터 보컬, 비트까지 음역대가 다양한 화사의 '마리아'도 마찬가지였다.

왼쪽부터 아이유의 'Into the I-LAND', 블루의 'Downtown Baby', 화사의 '마리아'

통화 품질은 준수했다. 상대방에 내 목소리가 비교적 깨끗하게 전해지는 편이라 만족도가 높았는데, 듀얼 마이크를 활용한 cVc 소음 제거 기술이 사용된 덕이다. 같은 소음 제거지만, 에어팟 프로에 사용되는 노이즈캔슬링(ANC)과는 다른 개념이다. 사용하면서 불편함을 느끼기 어려울 정도로 순식간에 완료되던 오토 페어링부터 운동할 때 사용하기 좋은 생활방수, 실제 활용도가 매우 높았던 모노 컨트롤 등 장점이 많은 무선 이어폰이었다고 평하고 싶다.

통화 품질, 오토 페어링, 모노 컨트롤 등 장점이 많은 무선 이어폰

제원표





매일 들고 다니고 싶은

무선 이어폰

모토로라 버브버즈 800를 한마디로 평가한다면 사용할수록 마음에 드는 제품이라 할 수 있다. 귀에 꽂았을 때 트렌디한 이미지를 풍기며 케이스 역시 고급스럽게 마감됐다. 데일리로 사용하기 좋은 착용감과 무난한 음질, 특히 평소 통화를 자주 하는 유저들에게 만족을 가져다줄 수 있는 제품이다. 무엇보다 맞춤 EQ 설정을 통해 내 귀에 딱 맞는 음향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더욱 매력적인 무선 이어폰이었다.

▲모토로라 버브버즈 800


김지연 기자 press@appstory.co.kr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