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리뷰 메뉴에 대한 컨텐츠

리뷰 내용과 배너

  • 구독하기

아이폰11과 비교해 본 아이폰SE 카메라, 차이가 없다?

기사 입력시간 : | 김지연 기자

빠르고 정확한 it 뉴스 앱스토리

여러모로 호평 속에 순항을 이어가고 있는 아이폰SE의 유일한 단점으로 꼽히는 것이 있다. 바로 카메라다. 트리플에 쿼드, 펜타 카메라까지 나오고 있는 마당에 스마트폰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카메라가 겨우 하나라는 사실에 많은 사람들이 아쉬움을 금치 못했다. 그래도 다행인 점은 오히려 출시 이후 반응이 나쁘지 않다는 것. 아이폰SE의 카메라가 '기대 이상'이라는 것인지, 정말 객관적으로 '좋다'는 것인지 직접 확인해 볼 필요가 있었다.

카메라 테스트 준비

아이폰SE의 카메라 테스트를 위해 그 비교 대상으로 아이폰11을 선택했다. 카메라 사양은 크게 개수와 몇 가지 부가 기능의 유무 정도의 차이가 있다. 아이폰SE에는 싱글 12MP 광각(기본) 카메라가 적용됐으며 아이폰11은 아이폰SE와 같은 12MP 광각 카메라 외 12MP 초광각 카메라가 추가로 적용됐다. 따라서 이번 테스트에서는 아이폰11의 초광각 카메라는 사용하지 않았으며, 최대한 같은 환경에서 촬영된 결과물만 가지고 비교하고자 했다. 다만 야간 모드, 초광각 이미지 등 아이폰SE에서 지원하지 않는 기능들은 별도 항목에서 언급할 예정이다.

아이폰SE VS 아이폰11





색감 및 질감

아이폰SE와 아이폰11의 색감 표현의 차이부터 비교해보자. 결론부터 말하자면 두 아이폰이 같은 카메라 렌즈를 사용하고 있는 만큼 타사 스마트폰들과의 비교와는 달리 큰 차이가 있지는 않다. 첫 번째 샘플에서는 다양한 색상의 우산들을 통해 색감 표현 차이를 확인해볼 수 있는데, 이 두 장의 사진만으로는 눈에 띄는 차이를 확인해보긴 힘들었다. 굳이 찾아보자면 우산보다는 다른 쪽에서 그 차이를 찾아볼 수 있다. 중앙에 길게 뻗어있는 빌딩의 창문 색상이 아이폰11의 것이 좀 더 푸르게 표현됐고, 이미지 하단부 건물 색상은 아이폰SE로 촬영한 사진에서 약간 붉게 표현되는 편이었다.

아이폰SE로 촬영된 사진(좌)과 아이폰11로 촬영된 사진(우)

두 번째 샘플은 보라색 꽃이다. 보라색은 디지털 이미징 센서에서 가장 표현하기 어려운 색상으로, 실제 색상과의 차이를 중점으로 보면 좋다. 당장 아이폰SE와 아이폰11이 촬영한 두 이미지를 보면 역시 색감 자체의 큰 차이를 느끼기는 어려운데, 두 아이폰 모두 실제 색상보다는 조금 어둡게 표현되는 특징이 있었다. 좀 더 디테일하게 보면 아이폰SE의 꽃이 좀 더 어둡게 촬영된 편이다. 꽃의 중앙으로 갈수록 명암의 강도가 더 짙어져 훨씬 입체적인 느낌을 준다. 중앙부의 꽃잎 질감 표현은 두 아이폰 모두 준수하게 표현하고 있다.

아이폰SE로 촬영된 사진(좌)과 아이폰11로 촬영된 사진(우)

그렇다면 다양한 색상의 꽃들이 함께 촬영된 사진을 통해 두 아이폰의 색감 차이를 확실히 알아보자. 세 번째 샘플은 분홍색, 파란색, 연두색, 보라색 꽃으로 구성된 작은 화단이다. 우선 앞서 봤던 보라색 꽃의 색감 표현은 아이폰SE가 훨씬 쨍하게 나오는 편이고, 그에 비해 아이폰11의 보라색 꽃은 아이폰SE에 비해 연하게 표현된 감이 있다. 분홍색 역시 마찬가지다. 반대로 연두색 꽃은 아이폰11이 훨씬 진하면서 더 생기있게 촬영됐다. 독특한 것은 파란색인데, 아이폰SE의 파란색은 약간 보라색이 섞인 어두운 파란색이라면 아이폰11의 파란색은 하늘색이 섞인 밝은 파란색이다. 앞서 아이폰11의 건물 창문이 더 푸르게 표현된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아이폰SE로 촬영된 사진(좌)과 아이폰11로 촬영된 사진(우)

빛 표현과 선명도

이제 아이폰SE와 아이폰11의 빛 표현과 선명도를 살펴보도록 하자. 우선 첫 번째 샘플은 선명도를 확인할 수 있는 벽돌, 그리고 빛 표현을 확인할 수 있는 자체 발광 중인 간판이 함께 촬영된 사진이다. 빛 표현에 있어서는 두 아이폰 모두 뭉개짐 없이 꽤 선명하게 표현해 주는 편이다. 다만 실제 눈으로 볼 수 있는 선명한 디테일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는 조금 아쉽다. 선명도 역시 사진상으로는 벽돌이 거친 질감임은 알 수 있지만 눈으로 보는 것만큼의 디테일 표현에는 약하다. 어떤 아이폰이 더 선명도를 잘 표현하는지 비교하기는 어렵다. 논외로 아이폰SE의 사진이 훨씬 따뜻한 색감이긴 하다.

아이폰SE로 촬영된 사진(좌)과 아이폰11로 촬영된 사진(우)

두 번째 샘플은 흰 벽면에 자라난 넝쿨 이미지다. 아이폰SE와 아이폰11 모두 이파리는 입체감 있게 촬영된 반면 줄기의 디테일은 비교적 떨어지는 편이다. 줄기를 자세히 보면 줄기에 또 다른 줄기가 나 있는데, 이 부분이 실제로 보는 것보다는 덜 선명하게 표현됐다. 흰 벽면의 질감 표현도 아쉽다.

아이폰SE로 촬영된 사진(좌)과 아이폰11로 촬영된 사진(우)

실내 환경의 피사체

지금까지는 밝은 야외 환경에서 촬영된 이미지들 위주였다면, 이제는 실내에서 촬영된 이미지들을 살펴보자. 첫 번째 샘플은 일상에서 자주 촬영하는 음식 사진으로 선정했다. 촬영된 환경은 우드 인테리어에 밝지 않은 옐로우 조명을 사용해 전반적으로 어두운 느낌이었으나 촬영된 사진은 꽤 밝게 촬영됐다. 다만 디테일에 있어서는 약간의 차이가 있었는데, 아이폰SE보다 아이폰11이 나베의 내용물이나 밥알을 더 깨끗하게 표현해 주는 특징이 있었다. 아이폰SE의 초점의 문제인가 했는데 몇 번의 재촬영에도 결과는 비슷했다.

아이폰SE로 촬영된 사진(좌)과 아이폰11로 촬영된 사진(우)

한편 아이폰SE는 아이폰11과 마찬가지로 향상된 인물 사진 모드를 지원한다. 인물을 인식하고 보케 효과를 제어하는 심도 조절이 가능하며, 6가지 조명으로 더욱 다채로운 인물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아이폰SE의 인물 사진 모드는 약간 다르다. 아래 왼쪽 사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사람이 아닌 피사체에 인물 사진 모드를 적용하면 '사람이 감지되지 않습니다'와 같은 문구가 안내되는 것이다. 실제로 아이폰SE는 실제 사람이 아닌 피사체에는 인물 사진 모드가 적용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아이폰SE에서 캡처된 사진(좌)과 아이폰11에서 캡처된 사진(우)





아이폰SE에서는

이런 사진 못 찍는다

아이폰SE와 아이폰11의 카메라는 같은 듯하지만 몇 가지 기능에 있어 차이를 뒀다. 그중 하나가 바로 야간 모드. 아이폰11에는 야간 모드가 지원돼 야간 촬영 시에 퀄리티 높은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반면 아이폰SE는 야간 모드를 지원하지 않아 촬영 환경에 따라 결과물의 차이가 클 수 있다. 아래 왼쪽 사진과 가운데 사진이 아이폰SE로 촬영된 야간 사진이다. 왼쪽 사진은 플래시가 꺼진 상태이며 가운데 사진은 플래시가 켜진 상태다. 아이폰11, 즉 야간 모드가 적용된 채로 촬영된 오른쪽 사진과 비교하면 아이폰SE의 두 사진 모두 너무 어둡거나 너무 밝게 촬영된 느낌을 준다. 특히 가운데 사진은 빛 번짐이 심한 편이고 왼쪽 사진도 얼핏 보면 괜찮은 듯하지만 오른쪽 사진에 비하면 빛 표현이 다소 뭉개졌다는 특징이 있다.

아이폰SE로 촬영된 사진(왼쪽, 가운데)과 아이폰11로 촬영된 사진(오른쪽)

이 외에도 아이폰SE와 아이폰11의 가장 큰 차이는 단연 초광각 카메라의 유무겠다. 아이폰SE로는 5배 디지털 줌 외에 화각을 조절할 수 있는 별다른 방법이 없고, 더 많은 장면을 카메라에 담고 싶다면 더 먼 곳에서(더 뒤에서) 촬영하는 수밖에 없다. 반면 아이폰11은 기본 광각 카메라 외에 초광각 카메라가 추가로 탑재돼 한자리에서 손쉽게 초광각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다. 같은 위치에서 더 많은 피사체를 담아낼 수 있는 것은 분명한 장점이다. 참고로 아이폰11은 아이폰11 프로 시리즈와 달리 망원 카메라는 없기 때문에 아이폰SE와 동일한 5배 디지털 줌만이 가능하다.

아이폰SE로 촬영된 사진(좌)과 아이폰11로 촬영된 사진(우)

아이폰SE에서 캡처된 사진(좌)과 아이폰11에서 캡처된 사진(우)

퀄리티의 차이가 아닌

기능의 차이

아이폰SE는 요즘과 같은 카메라 과스펙 시대에서 살아남기 어려워 보이는 조건의 스마트폰이다. 가장 큰 아쉬움은 카메라가 단 하나라는 점, 심지어 1억 800만 화소 카메라까지 나오는 마당에 1,200만 화소에 그친다는 게 단점이라면 단점이다. 하지만 결과물만 보면 아이폰SE의 카메라가 마냥 아쉽다고만 볼 수는 없다. 일상을 감성적으로 포착하는 데 탁월하고 아이폰11과 견주어도 눈에 띄는 차이가 크지 않아서다. 다만 인물 사진 모드나 야간 모드, 초광각 이미지 촬영에 이미 익숙해진 사용자라면 아이폰SE의 카메라는 확실히 아이폰SE의 약점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SE 카메라 테스트


김지연 기자 press@appstory.co.kr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