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리뷰 메뉴에 대한 컨텐츠

리뷰 내용과 배너

  • 구독하기

애플 빠도 구별 불가? 에어팟 프로 정품 VS 에어팟 프로 가품

기사 입력시간 : | 김지연 기자

빠르고 정확한 it 뉴스 앱스토리 빠르고 정확한 it 뉴스 앱스토리

애플 에어팟 프로가 출시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에어팟 프로와 꼭 닮은 가품, 일명 짝퉁이 오픈 마켓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흔히 '차이팟'이라고 불리는 닮은꼴이 아니라, 누가 봐도 에어팟 프로와 똑같이 생긴 제품이었다. 이제 에어팟 프로 가품들은 시간이 갈수록 더욱 교묘해지고 있다. 과장이 아니라, 정말 실제 에어팟 프로 유저도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다.

똑같아도 너무 똑같다

▲에어팟 프로 정품 패키지 박스(좌)와 가품 패키지 박스(우)

패키지 박스부터 꽤 충격적이다. 전반적인 크기나 디자인, 구성 등에서 에어팟 프로 정품과 가품은 서로를 꼭 빼닮았다. 자세히 보면 정품의 패키지 이미지가 더 뚜렷하긴 하지만 이렇게 함께 두고 비교하지 않으면 모를 정도다. 대신 에어팟 프로 가품의 패키징에서는 애플의 흔적이 없다. 측면부나 박스 바닥면에 애플 로고나 텍스트가 없고, 구성품 전반적으로 애플의 정체성이기도 한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 문구도 찾아보기 어렵다. 에어팟 프로의 구성품은 에어팟 프로가 담긴 케이스와 사용 설명서, 충전 케이블, 전용 이어팁이다. 가품 역시 마찬가지로 구성돼있다.

가품의 패키지 박스에는 애플 로고가 없다

에어팟 프로 케이스의 외형은 정품과 가품이 상당히 유사하다. 크기나 무게 면에서는 거의 동일하다고 볼 수 있고, LED 상태등과 충전 포트, 페어링 버튼 등의 위치도 같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가품의 디테일이 다소 조악하다 느껴질 만한 구석들이 있다. 뚜껑과 본체의 아귀가 정확히 들어맞지 않고, 제품 곳곳의 틈이 균일하지 않다는 점이 그 이유다. 정품과 비교하면 LED 상태등이 뚫려 있고 충전 포트가 조금 튀어나와 있는 정도의 차이도 발견할 수 있다.

에어팟 프로 케이스 정품

에어팟 프로 케이스 가품

가품 케이스(우)의 틈새가 균일하지 않다

무엇이 정품이고 가품인지 구별이 어렵지만 약간의 차이는 있다, 상단에 있는 제품이 정품

원래 에어팟 프로 유저였다면 에어팟 프로 가품의 뚜껑을 여는 순간 가품임을 눈치챌 수도 있다. 정품의 뚜껑이 조금 더 부드럽게 열리면서 묵직한 느낌을 준다면, 가품의 뚜껑은 상당히 가볍게 열리고 닫힌다. 정품의 뚜껑은 열린 채로 그대로 고정되는 반면, 가품의 뚜껑은 열린 채로 고정되지 않고 다시 쉽게 닫히는 것도 차이다. 정품과 가품 모두 뚜껑에 마그네틱 소재를 사용했으나 확실히 정품의 것이 더 안정적이다. 느낌 외에도 정품과 가품을 구별할 수 있는 또 한 가지 요인은 뚜껑에 적힌 인증 정보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정품 뚜껑 내부에는 양쪽 모두 인증 정보가 적혀있으나, 가품 뚜껑에는 아무것도 적혀 있지 않다.

그냥 열었을 때 차이점은 잘 모르겠다, 왼쪽이 정품

뚜껑 내부에 인증정보 여부를 통해 정품, 가품을 구별할 수 있다, 왼쪽이 정품

이제 에어팟 프로를 비교해보자. 솔직히 전체적으로 너무 똑같다. 에어팟 프로 특유의 곡선 처리와 이어팁, 포스 센서 등은 정품을 그대로 빼닮았고, 아래로 쭉 이어지는 접점까지 같다. 실제로 에어팟 프로를 분리한 후 케이스 내부를 보면 접점이 보이는데, 이 접점으로도 정품과 가품을 구별하기 어렵다. 미묘한 차이도 있다. 이어팁을 뒤집었을 때 사이즈 표기나 모양에서 조금씩 차이를 보이며, 시리얼 넘버(R)가 적힌 정품과 달리 가품에는 아무것도 그려져 있지 않다.

에어팟 프로 자체도 매우 똑 닮았다, 왼쪽이 정품

너무 똑같아 구별이 쉽지 않다, 왼쪽이 정품

곡선 형태나 이어팁, 접점까지 같다, 왼쪽이 정품

그나마 시리얼넘버가 적혀 있지 않는 것으로 정품, 가품을 구별해볼 수 있겠다

에어팟 프로 정품(좌)과 가품(우)

이어팁을 뒤집으면 약간의 차이가 보이기는 한다, 왼쪽이 정품





아이폰도 모른다?

보통 정품을 카피한 가품이 가품임이 드러나는 순간이 있다면, 바로 지금부터라 할 수 있다. 외형이나 디자인은 따라 할 수 있어도 소프트웨어나 기능까지 카피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다만 충격적이게도, 이 에어팟 프로 가품은 아이폰도 에어팟 프로 정품이라고 인식할 만큼 아주 교묘하게 만들어졌다. 처음에 에어팟 프로를 아이폰에 가까이 가져다 댄 후 뚜껑을 열면 아이폰에 전용 팝업이 뜨는데, 이 팝업이 그대로 구현되기까지 한다. 패키지 박스나 디자인만으로는 드러나지 않던 이 제품의 이름은 블루투스 이름이 'Airpods Pro'임을 확인하는 순간 명확해졌다. 배터리 잔량 화면도 가품을 에어팟 프로로 명명하고 있다. 더 놀라운 건 블루투스 설정에서의 화면까지 그대로 가져왔다는 점이다.

아이폰에서 가품도 에어팟 프로를 연결했을 때의 팝업이 뜬다, 왼쪽은 정품이 연결된 아이폰에 가품을 연결했을 때의 모습

뭐니 뭐니 해도 핵심은 에어팟 프로의 노이즈캔슬링까지 구현했냐는 것이다. 사실 지금까지 에어팟 프로 유저로서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 디자인이 닮은 건 그렇다 쳐도 아이폰과의 연동이 정품과 큰 차이가 없다고 느껴질 정도였으니 말이다. 심지어 블루투스 설정 내 노이즈캔슬링은 물론 주변음 허용까지 컨트롤 가능하다. 에어팟 프로 가품이 4만 원대임을 감안하면 정품과의 가격차이는 약 8배에 이르는데, 이것까지 똑같으면 왠지 억울할 것만 같았다.

놀랍게도 실제 에어팟 프로 설정 화면과 똑같은 화면을 구현하고 있다

그러나 가품을 귀에 꽂는 순간, 아주 쓸 데 없는 걱정임을 깨달았다. 정품을 귀에 꽂았을 때 들리는 알림음이 들리는 것은 똑같지만, 신경이 쓰일 정도의 잡음이 끊임없이 발생했다. 참고로 아무것도 재생하지 않은 상태였다. 소음 제어 설정을 달리했을 때는 뭔가 설정이 바뀌는 느낌은 들지만 실제로 노이즈캔슬링이나 주변음 허용이 적용되지는 않는다. 잡음의 종류만 달라질 뿐이다.

포스 센서의 작동이 매끄럽지 않은 것도 단점이다. 우선 포스 센서를 작동할 때 귀에서 나는 알림음이 다르며, 반응이 즉각적인 정품과 달리 가품은 실제로 작동이 되는 건지 아닌지 불분명할 때가 많다. 포스 센서를 길게 눌렀을 때 설정을 소음 제어로 해두었지만, 역시 실제로 바뀌는 건 없었다.

포스 센서의 모양과 위치는 같지만 가품의 것은 작동이 형편없었다

나름 이어팁 착용 테스트도 할 수 있다. 테스트 시간이 정품에 비해 아주 짧은 것이 특징이며, 테스트 음악은 같다. 평소 M 사이즈의 이어팁을 사용하는 유저가 M 사이즈의 이어팁이 끼워진 가품을 통해 테스트를 해 본 결과, 왼쪽 이어팁 교체를 제안받았다. 착용 상태를 조정한 후 다시 끼워보니 밀착 정도가 양호하다고 했는데, 사실 무슨 기준인지는 모르겠다.

가품인데도 이어팁 착용 테스트를 실행해볼 수 있다

음질 차이는?

에어팟 프로 가품이 워낙 잡음이 심하다 보니, 음악 감상 전부터 음질은 기대조차 없었다. 저가형 이어폰 특유의 붕붕 뜨는 청취감이 안 봐도 뻔해 보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의외의 음질에 깜짝 놀랐다. 음질이 좋다기보다 못 들어줄 수준이 아니라는 점에 놀라웠다. 요즘 10만 원 이하로 판매되는 웬만한 블루투스 이어폰들과 견주었을 때 결코 뒤처지는 정도의 음질은 아니었다. 4만 원대의 가격을 고려하면, 돈이 아까운 수준은 아니라는 얘기다.

착용했을 때 겉으로 보이는 차이는 없지만 실제 청음 시 차이는 매우 컸다, 왼쪽이 정품

대신 정품과 비교하면 확연한 차이는 있다. 가품을 쓰다 정품을 들을 때는 귀를 꽉 채워주는 느낌을 받았고, 정품을 쓰다 가품을 들을 때는 뭔가 출력부에 얇은 비닐막이 씐 듯 먹먹한 느낌을 받았다. 음악 청취 시 장르 관계없이 고음부터 저음을 고르게 표현해야 하는데, 정품으로 음악을 들었을 때 보컬 외에 반주로 들리는 작은 소리가 가품으로는 잘 표현되지 않는 것도 문제였다. 음악을 그냥 듣는 용도가 아니라 감상하는 용도로는 추천하긴 어렵겠다.

가품은 밸런스가 고르지 못한 편이었다

더 큰 문제는 가품의 포스 센서의 오작동이 너무 잦다는 것이었다. 음악을 듣다가도 멋대로 알림음이 울리면서 노래가 꺼지고 켜지고를 반복했다. 노래 한 곡을 온전히 들으면 운이 좋은 정도라면, 얼마나 심각한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정작 노래를 멈추거나 재생하고 싶을 때는 포스 센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이 태반이었다. 차라리 없는 셈 치고 스마트폰으로 조작하는 것이 마음 편했다.





잘 만든 가품이지만

확실히 차이는 있다

처음 에어팟 프로의 가품을 접하고는 적지 않은 충격이긴 했다. 가격 차이는 8배에 달하지만 겉모습은 영락없는 정품과도 같았기에 정말 '너무한다' 싶었다. 그러나 에어팟 프로는 이어폰이다. 귀에 전해지는 청취감이 중요한 제품군인 만큼 음질을 얼마나 많이 비슷하게 구현했을까가 관건이었는데, 다행히(?) 여기서 정품과 가품은 확실한 차이가 있었다. 어설픈 노이즈캔슬링이나 포스 센서의 오작동 역시 마찬가지다.

그나저나 에어팟 프로 가품이라 했을 때 출시 초반에 봤던 가품은 접점이나 이어팁 등에서 상당히 조악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이번 가품은 그에 비해 상당히 발전한 모습임은 분명하다. 이러다 노이즈캔슬링, 심지어 음질까지도 완벽히 구현할 가품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된다. 무엇보다 유의할 점은 중고 거래와 같은 비공식적인 루트로 에어팟 프로를 구매할 때, 더욱 신중해야 한다는 것이겠다. 겉만 보고서는 정품과 가품을 구별하기란 에어팟 프로의 유저가 보더라도 결코 쉽지 않으니, 제품을 스마트폰에 연결해보고 직접 들어보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겠다.

에어팟 프로 정품 VS 가품 비교


김지연 기자 press@appstory.co.kr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요즘 뜨는 신상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