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서브메뉴와 해당 메뉴에 대한 컨텐츠

뉴스 내용과 배너

  • 구독하기

클레이 에이프 클럽, 뮤턴트&메타버스로 근본 프로젝트 되나

기사 입력시간 : | 원수연 기자

빠르고 정확한 it 뉴스 앱스토리 빠르고 정확한 it 뉴스 앱스토리


수많은 NFT 프로젝트들이 나타났다 빠르게 사라졌다. 개중에는 운영진과 개발진이 원래 생각하던 비전을 달성하지 못해서 사라진 프로젝트들도 있지만, 또 어떤 프로젝트는 러그풀과 횡령, 방임으로 인해 종막을 맞기도 했다. 우리나라에 우후죽순으로 등장한 1세대 NFT 프로젝트들은 제대로 성과를 거두지 못했고, 투자자들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실패를 겪어야 했다. 하지만 그 와중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는 프로젝트는 나타나기 마련이다. 지금의 시점에서 우리나라 1세대 NFT 프로젝트 중 가장 성공적인 행보를 걷는 것은 '클레이 에이프 클럽'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투자자들에게는 익숙한
유인원 NFT의 일종
클레이 에이프 클럽은 카카오의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인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한 프로젝트다. 유인원 NFT 컬렉션을 활용한 PFP 프로젝트로, 초창기에는 해외의 사례를 유심히 벤치마킹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운영진은 해외에서 이미 성공했던 유인원 NFT 프로젝트가 성공을 거두는 과정에 관심이 많았음을 인터뷰를 통해 밝힌 바 있다. 이들이 꼽은 유인원 프로젝트의 가장 대표적인 사례는 바로 BAYC다.

▲공개된 운영자들의 손에서 운영되는 클레이 에이프 클럽 프로젝트

실제로 출시된 이들의 NFT는 BAYC의 그것을 많이 닮았다. 하지만 마냥 BAYC를 그대로 가져온 프로젝트는 아니다. 이들의 다른 NFT 프로젝트와의 가장 큰 차별점은 토큰을 활용한 순환구조의 창출보다도 '커뮤니티'를 중요시한다는 점이다. 총 4단계의 로드맵을 순차적으로 밟아가며 홀더들과의 상생을 도모할 뿐, 성급하게 처음부터 메타버스와 토큰노믹스를 부르짖지 않는다는 점은 인상적이다.






성급하지 않은
긴 호흡의 프로젝트
현재 클레이 에이프 클럽은 말 그대로 '클럽'을 중심으로 움직이고 있다. 자생적으로 형성된 클럽들이 온라인 공간에서는 물론 오프라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들의 NFT는 작년 11월 1만 개가 발행되었으며, 100시간 만에 완판을 기록했다. 이들은 클레이 에이프 클럽 NFT를 통해 어느 정도의 기반을 다진 후에 메타버스, 토큰노믹스, 그리고 P2E 기반의 게임을 출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다양한 파트너사와 함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다음 단계로 잡힌 메타버스는 이미 다양한 파트너사들과의 제휴를 통해 어느 정도 윤곽을 짐작할 수 있는 상황으로 생각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클레이 에이프 클럽과 'NFT 및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양사는 각자가 보유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활용해 NFT 플랫폼, 메타버스 개발을 위해 상호협력하고 있다. '채플린게임', '팡스카이' 등 게임 퍼블리셔들과도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메타버스 구축은 물론 향후로 예정된 P2E 게임을 위한 움직임으로 추측된다.


7월에 윤곽을 드러낼
메타오아시스
이들이 구축하고자 하는 메타버스의 이름은 '메타오아시스'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이들은 지난 5월 말, '라이프 투 언(LIFE TO EARN)'을 테마로 한 메타오아시스 플랫폼의 개발을 공식화하고, 티저 이미지를 공개한 바 있다. 공식 플랫폼의 공개 시점은 7월로, 플랫폼 이름에는 현실 세계에서 만족할 수 없는 영역을 메타버스 공간에서 해소할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티저 이미지가 공개된 이들의 메타버스, 메타오아시스

이외에도 이들은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마케팅의 측면에서는 BAYC NFT를 활용해 새로운 세계관을 구축하고, 크러스트의 지원을 받아 3천 개의 뮤턴트 에이프를 클레이튼 지갑당 한 개씩 무료로 민팅하는 이벤트도 발표했으며, 성공적으로 완판을 기록했다. 내부 개발력의 측면에서도 고무적인 성과를 많이 올렸다. 지난 5월 18일에는 클레이튼 최초로 블록체인 멀티 컨트랙트 NFT 민팅 개발에 성공했음을 알린 바 있다. 여러 모로 지지부진한 여타 NFT 프로젝트와 대비되는 장면이다.


운영자들이 전면에
나온 프로젝트
클레이 에이프 클럽의 얼굴을 맡은 인물은 정웅희 대표다. 운영사는 주식회사 케이에이프커뮤니케이션즈로 알려져 있다. 대학생 시절에 영상처리, 딥러닝을 전공하면서 정부지원 사업을 수행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클레이 에이프 클럽 프로젝트 전에는 비대면 홈트레이팅 스타트업 공동대표를 맡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초창기 프로젝트 투자자로서 시장에 참여하고자 했던 이들은 작년 9월부터 본격적으로 프로젝트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뮤턴트 에이프는 크러스트와 협력 아래 에어드랍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다양한 이들과 손을 잡았다. 웹툰 작가인 '행복한오리'가 프로젝트에 합류했다. 10여 명의 초기 멤버가 모이고, 투자자 응대를 위한 운영진도 구축이 됐다. 행복한오리 작가의 손을 통해 1만 개의 NFT 유인원이 제작됐고, 또 완판을 기록했다. 여타 프로젝트들이 운영측의 정체를 숨기는 것과는 달리, 이들은 법인을 설립하고 대표자가 정면에 나서서 사업을 펼치고 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타 프로젝트와
비교되는 상황에서
이러한 점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실로 간단하다. 최근 너무 많은 NFT 프로젝트들이 러그풀로, 방치로, 방임으로 인해 쓰러졌다. 투자가 잘못 되면 손해는 뒤따르기 마련이지만, 국내 1세대 NFT 프로젝트들의 경우는 너무 심해 보인다. 비슷한 시기에 주목을 받았던 클레이튼 기반 NFT 프로젝트의 또 한 축인 '조선다이너스티'는 러그풀로 의심되는 상황에 놓여있어, 클레이 에이프 클럽과 비교하지 않을라야 않을 수가 없다.

▲꾸준하게 가치를 유지하고 있는 클레이 에이프 클럽의 NFT

이러한 노력은 하락하는 여타 클레이튼 기반 NFT와 달리, 꾸준한 가치를 유지하는 NFT 거래 바닥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오픈씨에서 조회되는 이들의 NFT 바닥가는 620클레이, 한화로 약 20만 원 정도로 형성돼 있다. 급격한 하락 없이 꾸준히 NFT의 가치가 유지되며, 또 꾸준하게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경쟁자 혹은 동반자들의 몰락에 강렬히 대비되기에, 이들의 행보는 더욱 주목할 만하다.


원수연 기자 press@appstory.co.kr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요즘 뜨는 신상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