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서브메뉴와 해당 메뉴에 대한 컨텐츠

데일리 뉴스 내용과 배너

  • 구독하기

컴투스, 웹 콘텐츠 제작사 '정글스튜디오' 합작법인으로 설립

기사 입력시간 : | 최덕수 기자

빠르고 정확한 it 뉴스 앱스토리

국내 게임사들이 게임물 제작을 위한 원천소스 확보를 위해 콘텐츠 제작 사업에 속속 발을 들이고 있다. 크래프톤은 드라마 제작사에 투자를 단행했고 엔씨소프트는 KPOP 콘텐츠 플랫폼 사업을 전개하는 등 게임사와 콘텐츠 플랫폼 등의 합종연횡이 계속되고 범위도 확장되고 있다. 이번에는 서머너즈워로 전 세계 게이머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컴투스가 뛰어들었다. 컴투스가 자회사로 콘텐츠 제작사를 설립해 웹 콘텐츠 사업에 뛰어들 것을 발표한 것이다.

컴투스, 웹툰&웹소설 시장에 뛰어들다

컴투스는 5월 7일, 콘텐츠 제작사 정글스튜디오를 설립하고 웹툰 및 스토리텔링 콘텐츠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컴투스가 신설한 정글스튜디오는 국내 최대 규모의 웹툰 제작사 케나즈와 공동설립한 합작투자회사다. 향후 이 회사는 웹툰, 웹소설 등 스토리 콘텐츠를 전문적으로 제작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컴투스가 회사 전체 지분의 56%를 보유하고 있으며, 나머지 44%는 파트너인 케나즈가 보유한다.


▲ 웹툰 제작사 케나즈와 합작투자회사를 함께 설립하다





컴투스의 게임을 원천 IP로 삼아

정글스튜디오가 추진할 웹툰 등 콘텐츠 제작은 케나즈의 이우재 대표가 정글스튜디오 대표직을 맡아 직접 지휘할 예정이다. 케나즈의 작가 20여 명도 투입될 것으로 전해진다. 향후 이들은 컴투스의 게임을 하나의 원천소스로 삼은 스토리텔링 콘텐츠 중심의 IP 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가장 먼저 선보일 작품은 컴투스의 서머너즈워로, 이를 다양한 장르의 웹툰과 웹소설로 제작해 하나의 게임 콘텐츠가 아니라 IP로 발돋움시키고자 하고 있다.


▲ 첫 시작은 컴투스의 서머너즈워가 될 것으로 예상

게임물과 웹콘텐츠의 시너지 도모

컴투스 게임 타이틀뿐 아니라, 정글스튜디오만의 자체 IP 확보에도 나선다. 컴투스는 정글스튜디오를 통해 자사의 흥행한 게임을 IP로 포지셔닝시키고, 정글스튜디오에서 만들어낸 IP를 게임화시키는 등의 시너지를 의도한 것으로 해석된다. 극심한 콘텐츠 경쟁의 장에 속속 자금력을 갖춘 게임사들이 뛰어들고 있어, 앞으로도 국내 콘텐츠 시장은 경쟁을 통해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IP로 발돋움을 준비하고 있는 서머너즈워


최덕수 기자 press@appstory.co.kr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요즘 뜨는 신상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