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서브메뉴와 해당 메뉴에 대한 컨텐츠

데일리 뉴스 내용과 배너

  • 구독하기

신용카드사 결제 시스템 개방, 자체 간편결제 앱 이용률 높인다

기사 입력시간 : | 최덕수 기자

빠르고 정확한 it 뉴스 앱스토리

금융시장에서 전통의 금융사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은행업계는 인터넷 은행이 만든 물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으며, 카드사들도 자체 결제 솔루션을 내놓고 있지만 IT 기업들과 끝이 보이지 않는 경쟁에 신음하고 있다. 양대 포털 사이트 서비스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결제 솔루션,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의 위협은 특히 이들에게 무섭게 느껴질 것이다. 시장점유율로 보자면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 그리고 페이코의 간편결제 솔루션은 신용카드사의 점유율을 그야말로 압도하고 있다.

높아지고 있는 간편결제 시스템의 영향력

네이버와 카카오가 직접 신용카드 사업을 펼치는 것은 아니지만, 점차 결제 시장에서의 영향력은 커지고 있다. 이를 견제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계속 요구되는 작금, 이르면 연말부터 신용카드사들이 힘을 합쳐 새로운 간편결제 시스템을 구축해 대응해 나갈 것이 예고돼 주목을 끌고 있다. 전업 카드사와 BC카드, NH카드가 최근 카드사 모바일 협의체 회의에서 각사의 간편결제 시스템 개방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진 것이다.


▲ 간편결제 시장 과반에 가까운 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페이





낮은 게 당연하게 여겨지는 카드사의 점유율

지금은 복수의 신용카드를 소유하고 있는 이용자의 경우 '당연하게도' 각 신용카드의 간편결제를 위해서는 보유하고 있는 카드마다 별도의 간편결제 앱을 이용해야만 하는 구조를 취하고 있다. 다만 '페이'류 간편결제 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는 이용자의 경우에는 그렇지 않다. 그렇기에 소비자들은 결제가 지원되는 환경일 경우에는 가능하면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페이코와 같은 통합 간편결제 시스템을 이용하는 걸 더 선호하기 마련이다. 신용카드사의 각자의 간편결제 시스템이 점유율이 낮은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현상이라 할 수 있다.


▲ 카카오페이도 신용카드사들에게 있어서는 만만치 않은 위협이 되고 있다

연내 시스템 오픈이 이뤄질 것이라는 예상

이를 극복하기 위해 신용카드사들은 각자의 시스템을 오픈하는 것을 합의한 것이다. 신한페이판앱으로 국민카드를, KB페이로 현대카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타사 신용카드를 현재 이용자가 주로 사용하는 카드사 전용 간편결제 앱에 등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금번 합의의 핵심적인 내용이며, 이를 위해 앞으로 각사는 시스템을 호환시키고 연계하는데 기술적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전해진다. 과연 카드사의 간편결제 시스템 개방 합의는 연내에 결과물을 내놓을 수 있을지 기대된다.


▲ 오프라인에서의 활용성을 개선해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페이코


최덕수 기자 press@appstory.co.kr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요즘 뜨는 신상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