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리뷰 메뉴에 대한 컨텐츠

리뷰 내용과 배너

  • 구독하기

주방에 생명을 불어 넣는 스마트 실내정원 '아스피라'

기사 입력시간 : | 김지연 기자

빠르고 정확한 it 뉴스 앱스토리

가끔 삼겹살을 먹고 싶을 때 개인적으로 쌈이 필수라 생각하는지라 이런 상상을 하곤 한다. 나중에 베란다에 작은 정원을 꾸리고, 그곳에 상추나 부추 등 먹거리 야채들을 키우는 상상 말이다. 요즘 워낙 야채 물가도 비싸다 보니 어릴 적 모종을 사다가 키웠던 상추가 가끔 생각나기도 한다. 이런 상상은 나만 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최근 주방에 나만의 작은 텃밭을 꾸릴 수 있는 실내정원이 공개됐다. ‘아스파라(Aspara)’라는 이름의 이 실내정원, 뭔지 궁금해진다.

499 달러

진짜로 주방 속 정원이네?

주방에 실내정원이라, 확 와 닿는 조합은 아니다. 주방에 어찌어찌 텃밭을 꾸렸다고 치더라도 식물이 살아가기에 딱히 적합한 환경은 아니기 때문이다. 물론 주방에 텃밭이 있으면 야채를 수확하고 바로 세척해서 먹을 수 있으니 편리하긴 하겠다. 설거지를 하다가 물을 줄 수도 있겠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광합성도 쉽지 않은 주방에 굳이 텃밭을 꾸릴 이유가 없다.

▲주방에 놓으면 딱 좋은 크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스파라는 주방에 설치하면 딱 좋은 실내정원이다. 주방에 텃밭을 꾸렸을 때 좋은 점들을 한 데 모은 것이 바로 아스파라인 것이다. 생김새는 마치 작은 쟁반 위에 야채들을 듬뿍 담아놓은 듯하다. 텃밭이라기엔 소박하지만 전자레인지처럼 주방 한편에 두고 바로바로 싱싱한 야채를 수확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매력적이다. 그런데 궁금한 게 있다. 어떻게 이 작은 실내정원에서 이토록 싱싱한 야채들을 얻을 수 있는 걸까?

Seed Kits

아스파라의 구성품은 보는 바와 같이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는 틀이 있고, 일종의 모종 역할을 하는 ‘Seed Kits’가 필수다. 마치 커피머신의 에스프레소 캡슐과 같이 Seed Kits를 아스파라에 ‘심는’ 것이다. 단지 아스파라에 Seed Kits를 쏘옥 넣는 것만으로 끝이다. 그리고 딱 30일만 기다리면 아주 싱싱한 야채를 만날 수 있게 된다.





야채들을 위한 최상의 환경

자동 물 공급 시스템

그렇다면 30일 동안 대체 아스파라에서는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 걸까? 어디에 두던 상관없이 아스파라 속 식물들은 무럭무럭 자라 늘 싱싱한 모습인데, 대체 어떻게 가능한 걸까? 바로 아스파라 속 첨단 기술들 덕분이다. 물을 알아서 주고 빛을 통해 광합성을 시켜주는 것은 기본이다. 양분 농도나 습도까지 파악해 식물들이 가장 최적의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스마트 조명 시스템

Seed Kits를 심어두고 아스파라에 탑재된 물탱크에 물을 가득 담아두기만 하면 30일 동안 물을 줄 필요도, 따로 확인할 필요도 없다. 특히 아스파라에 내장된 스마트 센서가 조명이나 수분 흐름을 파악하고 식물이 성장하기에 가장 최적의 조건을 체크해 물과 영양분을 스스로 제어한다. 특히 식물들에 쐬어지는 조명은 아스파라에서 각각의 식물이 가장 잘 자랄 수 있는 조명으로 번갈아가며 제공된다는 점이 눈에 띈다.

스마트팜의 대중화란 이런 걸까

스마트팜이 주방으로

아스파라는 집에서 성공적으로 야채를 키우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해 탄생한 인공 텃밭이다. 사실 ‘자연적인’ 토양과 빛과 온도의 영향을 전혀 받지 않고, 모든 것을 사용자가 인위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아주 작은 단위의 스마트팜이라 할 수 있다.

앱을 통해 세부적인 것까지 제어할 수 있다

무엇보다 아스파라 시스템은 상당히 고도화된 산물이다. 아스파라 전용 앱(aspara™IoT-connected)에서는 아스파라 자체의 작동 시스템을 관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아스파라에 심어진 식물 각각의 성장 상태나 세부 정보까지 컨트롤할 수 있다. 아스파라를 이용하는 전 세계 사람들과 ‘나만의 아스파라’를 공유할 수도 있고, 각종 아이디어를 얻을 수도 있다.





Point

아스파라

평소 주말농장이나 미니 텃밭에 관심이 많았다면, 아스파라는 상당히 관심이 갈 만한 제품이다. 진짜 토양이 아니다 보니 자체적으로 제공되는 식물만 키울 수 있다는 점이 아쉽긴 하지만, 쌈 채소나 요리에 자주 사용되는 허브 등 15가지의 식물을 Seed Kits로 제공하고 있으니 그리 큰 단점은 아니다. 키우는 과정 역시 실제 식물보다는 훨씬 쉽기 때문에 아이들 교육용으로도 좋다.

아이폰XS 맥스 VS LG V40 씽큐, 카메라 대결 승자는?

명품 블루투스 스피커 봤나? 초고음질 '차리오 테르자&쿼드로' 리뷰

가성비 좋은 전후방 2채널 블랙박스 '유라이브 프라이드 블랙박스'


김지연 기자 press@appstory.co.kr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